본문 바로가기

美체육관서 백신 맞은뒤 "첼로 켜도 될까요"…요요마였다 [영상]

중앙일보 2021.03.15 15:05
 
토요일이었던 지난 1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매사추세츠주 버크셔 커뮤니티 칼리지 체육관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이었다. 분주한 의료진과 긴장한 주민들 사이로 갑자기 감미로운 음악이 흘렀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마(66)가 체육관 한편에서 조용히 연주를 시작한 것이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15일(현지시간) 요요마가 연 깜짝 공연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요요마는 2차 접종을 하러 체육관을 찾았고, 주사를 맞고 15분 동안 경과를 관찰하기 위해 대기 중인 시민들을 위해 첼로를 켰다. 그가 이날 들려준 곡은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1번 프렐류드(Prelude)와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였다.
 
지난 13일 미국 메사추세츠 백신 접종 현장에서 첼로를 연주하고 있는 첼리스트 요요마. AFP=연합뉴스

지난 13일 미국 메사추세츠 백신 접종 현장에서 첼로를 연주하고 있는 첼리스트 요요마. AFP=연합뉴스

 
접종 현장 책임자였던 레슬리 드래거는 WP에 “그가 공연을 시작하자 체육관 안이 조용해졌다”며 “평화로운 가운데 선율이 흘렀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요요마에게 주사를 놓은 간호사 힐러리 바샤라는 “백신을 맞은 뒤 그는 첼로를 켜도 될지 물어보고는 벽 쪽으로 갔다”며 “사람들 대부분이 불안한 채로 기다리고 있었지만, 요요마는 마음이 따뜻해 보였다”고 말했다. 연주가 끝나자 시민들은 박수로 감사의 뜻을 표했고, 요요마도 가슴에 손을 얹어 화답했다.
 
요요마는 딱 1년 전인 지난해 3월13일에도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에게 음악을 선물한 적이 있다. 자신의 트위터에 안토닌 드보르작의 교향곡 ‘신세계로부터(from the New World)’ 2악장 ‘고잉 홈(Going Home)’ 연주 영상을 공유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유행을 선포한 지 이틀 만이었다. 그는 ‘위안의 음악(#SongsOfComfort)’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요요마는 코로나19 시대에 음악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방법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요요마는 코로나19 시대에 음악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방법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전 세계 주요 공연·예술 기관들이 문을 닫기 시작할 때, 요요마는 어떻게 사람을 치유하고 위로할지 고민했다고 한다. 그는 트위터에 “요즘처럼 불안한 시대에 편안함을 주는 음악을 공유할 방법을 찾고 싶다”고 적기도 했다. 지난해 가을, 그는 피아니스트 에마누엘 액스와 트럭을 타고 코로나19에 맞서는 의료진과 구조대원 등을 위해 게릴라 공연을 펼쳤다.
 
중국계 미국인인 요요마는 1955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4세가 되던 해부터 아버지로부터 바이올린·첼로 등 악기를 배웠고, 재능을 보여 7세에 줄리아드(Juilliard School)에 들어갔다. 이후 세계적인 첼리스트로 성장해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등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연했고, 90개의 앨범을 냈다. 그래미상 수상 이력만 18회에 달한다.
 
중국계 미국인인 요요마는 동·서양 음악을 교류하는 '실크로드 앙상블'을 꾸렸다. 중앙포토

중국계 미국인인 요요마는 동·서양 음악을 교류하는 '실크로드 앙상블'을 꾸렸다. 중앙포토

 
요요마는 동·서양 문화 교류에도 관심이 많아, 98년 한국·중국·몽골 등 과거 실크로드 지역 20여 개 국가의 연주자를 모아 비영리 문화단체인 ‘실크로드 앙상블’을 꾸렸다. 한국의 장구, 스페인의 가이따, 일본의 사쿠하치 등 전통 악기를 접목해 연주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