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프파이프 여제의 귀환…클로이 김, 세계선수권 2연패

중앙일보 2021.03.15 08:16
하프파이프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한 뒤 활짝 웃는 클로이 김. [USA투데이=연합뉴스]

하프파이프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한 뒤 활짝 웃는 클로이 김. [USA투데이=연합뉴스]

 
‘하프파이프 여제’로 불리는 재미교포 스노보더 클로이 김(21ㆍ미국)이 세계선수권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클로이 김은 14일 미국 콜로라도주 애스펀에서 열린 2020~21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세계선수권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3.75점을 획득해 포디움 맨 윗자리에 올랐다. 2위 매디 마스트로(미국ㆍ89점)를 4.75점 차로 여유 있게 제쳤다.
 
클로이 김은 2년 주기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서 두 대회 연속 정상에 오르며 세계 최고수의 지위를 재확인시켰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그는 2019년 미국 유타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해 포디움 맨 위에 오른 클로이 김(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해 포디움 맨 위에 오른 클로이 김(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부상 복귀 이후 가파른 상승세라 우승 소식이 더욱 반갑다. 클로이 김은 2019년 세계선수권 제패 이후 US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승승장구했지만, 이어진 발목 부상으로 한동안 파이프에 오르지 못했다. 때마침 대학(프린스턴대) 진학까지 겹치며 2019~20시즌 일정을 통째로 건너뛰었다.
 
클로이 김은 1월 FIS 월드컵에 출전하며 2년 만에 복귀전을 치렀고,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이후 올해 출전한 월드컵과 세계선수권에서 모두 1위에 올라 ‘하프파이프 여제’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함께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도츠카 유토(일본)가 정상에 올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하프파이프 위로 솟구치는 클로이 김의 화려한 연기 장면. [USA투데이=연합뉴스]

하프파이프 위로 솟구치는 클로이 김의 화려한 연기 장면. [USA투데이=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