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염증성 장 질환, 임신 중에도 치료 지속해야

중앙일보 2021.03.15 00:01 건강한 당신 5면 지면보기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는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결혼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출산 연령이 늦어지는 것도 원인이지만, 여성의 난임도 출산율 감소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문의 칼럼

 특히 자가면역 질환 중에서 염증성 장 질환을 앓고 있는 가임기 여성의 고충도 크다. 염증성 장 질환은 소화관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크론병·궤양성 대장염 등이 대표적이다. 주된 증상은 복통, 설사, 혈변, 체중 감소 등이다. 염증성 장 질환은 모든 연령대에서 발병할 수 있지만 특히 15~35세의 젊은 층에서 발병률이 높아 타 질환 대비 가임기 여성 환자가 많은 편이다.
 
 가임기의 염증성 장 질환자는 질환과 관련해 임신 가능성, 출산, 수유, 태아의 건강 등을 많이 우려한다. 하지만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염증성 장 질환자의 임신 가능성은 일반인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 신생아의 기형 발생 또한 일반인보다 높지 않으므로 너무 걱정하지 말고 의사와 상의해 임신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임신 이후 태아에게 악영향이 미칠까 우려해 약제 및 치료 중단을 고려하기도 하는데, 이와 관련해 필자는 최근 ‘임신 중 장 염증의 변화와 태어날 신생아의 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연구한 바 있다. 연구결과 크론병 및 궤양성 대장염 산모들에서 기형아·저체중아 및 조산 등의 임신 관련 합병증 위험이 일반 산모와 차이가 없었고 임신 중에 대변 염증 표지자 수치가 오히려 감소했다. 특히 임신 중 약물치료를 지속한 산모들이 중단한 산모보다 장 염증 정도가 더 낮았다. 더불어 임신 중 재발한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기들은 재발이 없는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기들보다 장 염증 표지자 수치가 더 높게 나타났다. 즉 임신 자체는 염증성 장 질환 악화 인자가 아니며 임신 중에도 치료를 중단하지 않고 지속하면서 질환을 잘 관리하는 게 산모의 질환 재발 방지는 물론 태어날 아기의 건강에도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일부 약제를 제외한 항염증제·면역조절제·생물학제제와 같은 대부분의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들은 임신을 계획 중이거나 임신 중에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의사가 각 약제의 부작용 및 임신과 관련한 영향 등을 모두 고려해 처방하므로 신뢰하고 따르는 것이 좋다.
 
김은수 경북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