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부동산 적폐청산…명운 걸고 차명거래까지 수사하라"

중앙일보 2021.03.12 14:57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에서 열린 신임 경찰 경위·경감 임용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에서 열린 신임 경찰 경위·경감 임용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금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며 "명운을 걸고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공직자와 LH 임직원 가족, 친척을 포함해 차명 거래 여부도 철저하게 수사하라"며 "국민의 분노를 직시해 부동산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 공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만들자"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투기 전모를 다 드러내야한다"며 "명운을 걸고 수사하고, 나아가 부정한 투기 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방안도 신속히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