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요일 전국 흐리고 비…중부지방 미세먼지 ‘나쁨’

중앙일보 2021.03.12 06:56
꽃을 피운 개나리가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연합뉴스.

꽃을 피운 개나리가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연합뉴스.

 
금요일인 12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비는 중부지방과 제주도에서 오후에 그치고 남부지방은 밤에 그치겠다. 다만 강원영동에서는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전남남해안·경남권해안·지리산 부근 20∼60㎜, 강원영동·충청권 남부·전라권·경상권·제주도 10∼40㎜, 경기 남부·강원영서 남부·충청 북부·경북 북부 내륙·경북 북동 산지 5∼10㎜,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울릉도·독도는 5㎜ 미만이다.
 
이날 오전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9.5도, 인천 7.7도, 수원 7.5도, 춘천 6.8도, 강릉 9.0도, 청주 9.2도, 대전 8.7도, 전주 7.7도, 광주 8.5도, 제주 12.7도, 대구 8.3도, 부산 9.9도, 울산 9.1도, 창원 8.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8∼13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수도권·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부터 다음날 오전 사이 경상권 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전남남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바람이 세게 부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3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0.5∼4m, 서해 0.5∼4m, 남해 1∼4m로 예상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