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나쁨’ 목요일…낮과 밤의 기온차 커 ‘건강 주의’

중앙일보 2021.03.11 06:01
서울 마포대교 인근에서 바라본 한강과 용산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 등으로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대교 인근에서 바라본 한강과 용산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 등으로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목요일인 11일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안개와 미세먼지가 짙은 가운데 전국이 구름 많다가 차차 흐려지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5.2도, 인천 3.7도, 수원 2.2도, 춘천 0.7도, 강릉 6.5도, 청주 4.5도, 대전 3.5도, 전주 5도, 광주 6.6도, 제주 11.4도, 대구 1.8도, 부산 7.1도, 울산 3.4도, 창원 4.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예보됐다.
 
낮 기온이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안팎으로 매우 크겠으니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지표면이 습한 상태에서 밤새 기온이 내려가면서 경기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오전 10시까지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경기 동부, 강원 영동, 충남권 내륙, 전북 내륙 역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예상되며 강·호수 근처도 안개가 짙을 수 있다.
 
특히 서해대교, 영종대교, 인천대교 등 서해안 인접 도로·교량에서는 가시거리가 200m 이하로 매우 짧아지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서해안 인근 항공·해상교통도 운항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대기가 정체하면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연무(연기와 미세먼지 등 미세한 입자가 부옇게 떠 보이는 현상)가 짙게 끼겠다.
 
미세먼지 등급은 서울, 경기 남부, 충남은 ‘매우 나쁨’, 인천,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대전, 세종, 충북, 광주, 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인천, 경기 북부, 세종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이날 밤부터 제주도와 전남권에 비가 시작돼 새벽에는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비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 전남 남해안과 경남권 해안 10∼40㎜, 충청권과 경북권 5㎜ 미만이다. 호남권과 경남 내륙, 강원 영동은 12일 오후부터 5∼10㎜가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서해 0.5∼2.0m, 남해 0.5∼2.5m로 예보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