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합조단, 투기 의혹 LH직원 10여명 더 찾았다

중앙일보 2021.03.10 00:05 종합 1면 지면보기
정부합동조사단이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여권 핵심 관계자가 9일 밝혔다. 시민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13명을 합쳐 투기 의혹에 연루된 LH 직원은 30명 안팎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여권 관계자 “가담 직원 더 늘듯”
투기 관련자 최소 30명 안팎 예상

합동조사단 사정에 밝은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본인 동의를 받아 진행한 조사에서 추가 투기 가담자가 현재까지 10여 명 발견됐다”며 “최종 발표 단계에서는 투기에 가담한 LH 직원의 숫자가 이보다 더 큰 폭으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국토부 직원들의 가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만약 국토부까지 연루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부동산 정책 자체에 대한 국민적 불신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여권 핵심 인사도 이날 중앙일보에 “LH 직원들은 땅 투기를 일종의 ‘전관예우’로 여기며 죄책감 없이 관행적으로 자행해 왔다”며 “확인된 투기 가담자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번 조사는 본인의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받아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만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정보 활용에 동의하지 않거나 친척 또는 지인 명의의 차명 거래, 퇴임한 직원의 거래 등은 확인할 수 없다. 실제 LH와 국토부 공무원 중 12명은 개인정보 이용에 불응해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청와대 역시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에 대한 1차 자체 조사 결과를 이번주 발표할 예정이지만 조사 방식은 합동조사단과 같아 한계가 있다는 진단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