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 중앙일보 COTY] 제네시스 G80 "수입차와 동등한 경쟁자"

중앙일보 2021.03.09 17:00
제네시스 G80 전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전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3세대 G80은 지난해 출시 이후 승승장구 중이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만 5만6000여 대를 팔아 현대차 세단 중 그랜저·아반떼의 뒤를 이었다.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세단이 대중적인 세단 쏘나타를 제쳤다. 이처럼 대중적인 폭발적인 판매 대수를 바탕으로 '2021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서 메르세데스-벤츠·BMW·볼보의 고급 세단과 주인공 자리를 놓고 다툰다. 
 

'여백의 미' 구현한 디자인 

제네시스 G80 실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실내. 사진 제네시스

전면부는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크레스트 그릴과 '두 줄' 디자인 쿼드 램프로 현대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후드에는 제네시스 로고 끝에서 시작되는 두 줄의 센터 라인과 크레스트 그릴 양쪽 끝부분부터 이어지는 후드 캐릭터 라인으로 볼륨감을 강조했다.
  
실내는 '여백의 미'를 구현했다. A필러 두께와 룸미러 테두리를 축소했으며, 크래 시 패드(계기판·수납구 등)의 높이를 낮춰 운전자가 앉았을 때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정연우(UNIST 교수) 심사위원은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한 디자인 전략”이라고 언급했다. 최종석(프로 레이서) 심사위원은 "디자인이 모든 것을 초월한다"고 말했다.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기술도 탑재했다. G80에 탑재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는 좁은 공간의 주차를 편리하게 돕는 원격 전·후진 기능과 직각·평행 주차 기능까지 지원한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차량 전방 카메라로 촬영한 실시간 주행 영상 위에 최적 경로를 나타내며,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도 갖췄다. 
 

첨단·안전 기능 대거 탑재  

제네시스 G80 측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측면. 사진 제네시스

G80은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3.5 터보, 디젤 2.2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됐다. 가솔린 2.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04마력, 최대 토크 43.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연비도 10.8㎞/L로 경제적인 편이다.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80마력과 최대 토크 54.0kgf·m 을 발휘하며, 연비는 9.2㎞/L다. 
 
G80의 플랫폼은 후륜구동 기반으로 차체를 낮춰 무게중심을 아래에 두도록 설계됐다. 또 차체의 약 19%에 알루미늄 등 경량 소재를 적용해 공차중량을 기존보다 125㎏ 줄였다. 핫스탬핑 공법으로 만든 초고강도 강판을 확대 적용해 인장강도를 6% 높였다.
 
안전 기술로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II,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 다중 충돌 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등이 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II (HDA II)과 지능형 전조등(Intelligent Front-lighting System),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PSS)' 등 첨단·편의 기능도 적용됐다.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는 차량이 급제동할 때 탑승자의 등받이를 앞으로 당겨 위험을 회피하는 기능이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BCA) 장치 등 다양한 안전 기능을 담았다.
 

"수입 차와 대등한 경쟁 가능" 

제네시스 G80 후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후면. 사진 제네시스

고태봉(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심사위원은 “국내 프리미엄 모델 중에서 벤츠 E-클래스 및 BMW 5시리즈와 대등하게 경쟁이 가능할 수 모델"이라고 말했다. 
김기태(오토뷰 PD) 심사위원은 "기능성만큼은 세계적인 수준"이라며 "다양한 부문에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반면 제한적인 주행 성능이 다소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다. 또 일부 심사위원은 "실내 센터페시아 모니터가 과도하게 길어 가독성이 부족하다" 디자인도 호불호가 갈린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강현영 오토뷰 기자 blue@autoview.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