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낮 둔기로 여성 2명 폭행한 70대 남성…1명 사망·1명 위독

중앙일보 2021.03.09 02:02
50대 여성 2명을 둔기로 때려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을 다치게 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50대 여성 2명을 둔기로 때려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을 다치게 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50대 여성 2명을 둔기로 때려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은 중태에 빠트린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씨(77)를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50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주점에서 둔기를 휘둘러 B씨(59·여)를 숨지게 하고 C씨(57·여)를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주점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한 행인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B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졌고 C씨는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 인근 도로에서 쓰러진 채로 소방당국에 발견됐다. A씨는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근 병원으로 A씨를 옮겼으나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의 회복 경과를 지켜보면서 퇴원 시점에 맞춰 정식 체포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해자와 피의자 모두 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범행 동기 등 자세한 경위는 이들이 회복돼야 정확한 경위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