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이재명·이낙연 구도 지루"…尹사퇴하자 출마설 띄웠다

중앙일보 2021.03.07 17:3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이재명·이낙연’ 구도는 약간 지루하지 않을까요.”

지난 5일 친여(親與) 방송인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채널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한 말이다. 김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경선) 구도를 많이 얘기한다. 두 후보의 장단점을 어떻게 평가하냐"고 묻자 추 전 장관은 “제가 말을 안 보태도 (사람들이 장단점을) 훤히 잘 알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에 뭐가 달라질지 궁리하고 있다. 저도 마음이 바쁘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의 향후 정치행보에 대한 문답은 그 다음에 나왔다.
 
▶김어준=“(출마선언은) 언제 할 건가.”
▶추미애=“제가 정하는 건 아니다.”
▶김어준=“‘시대가 나를 원하면 자연스럽게 하겠다’는 건가.”
▶추미애= “그렇게 우아하게 말씀해주시면 좋다. (중략) 저의 진심을 담아 집중하고 있으면 그 느낌이 올 때가 있을 거라고 막연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 거 같다.”
▶김어준=“몇 개월 안 남았단 얘기로 들린다.”
 
극성 친문 지지층이 장악한 당원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추 전 장관만 한 인물이 없다”, “이재명 지사와 양자구도가 되면 좋겠다”는 글이 여럿 올라왔다. 이와관련, 서울권 민주당 초선 의원은 중앙일보에 “추 전 장관의 대선 출마는 상수”라며 “열성 지지층을 규합해 4·7 재·보궐선거 이후 본격적으로 뛰어들거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尹 커지면 秋도 커진다”

추 전 장관이 ‘추·윤 갈등’에 완패하며 장관직을 사임(1월 27일)할 때만 해도 ‘추미애 등판론’은 거세지 않았다. 오히려 당시 여권에선 “칼을 빼 들고 무만 잘랐다”(비문 중진 의원)는 ‘추미애 책임론’이 강했다. 
 
지난 5일 방송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 유튜브 캡처

지난 5일 방송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 유튜브 캡처

그러나 윤 전 총장의 전격 사퇴한 이후 추 전 장관의 목소리가 커졌다.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 사퇴에 대해 “마치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정치 대선에 참여하고 싶은 명분으로 삼는 해괴망측한 일”(지난 4일)이라고 비판하자 극성 친문 지지층이 호응했다. 여권에서는 “추 전 장관만이 윤 전 총장과 제대로 싸워본 인물”(민주당 당직자)이라는 얘기도 나오기 시작했다. 추 전 장관과 가까운 여권 인사는 “윤 전 총장이 야권 대선주자로 올라설수록 그와 대립각을 세운 추 전 장관에 대한 주목도는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당분간 유튜브 방송·페이스북을 통해 지지 당원을 규합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 동시에 서울 여의도 사무실을 오가며 의원들과의 접점도 늘리고 있다. 최근 추 전 장관을 만난 한 의원은 “추 전 장관이 ‘검찰개혁을 완수하지 못해 매우 아쉽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며 “검찰개혁으로 승부를 걸어보겠단 분위기가 강했다”고 말했다.  
 

제3후보론 주인공 될까

미디어오늘 의뢰로 리서치뷰가 실시한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여론조사(2월 25일~3월 1일)에서 추 전 장관은 5%로, 이 지사(34%)와 이 대표(17%)에 이은 3위였다. 정세균 국무총리(4%),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2%), 이광재 의원(1%)을 앞섰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그래서 일각에선 추 전 장관을 ‘친문 진영이 지지할 제3후보’로 꼽기도 한다.
 
2019년 7월 당시 검찰총장에 임명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청와대 사진기자단

2019년 7월 당시 검찰총장에 임명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청와대 사진기자단

하지만 반론도 적지 않다. 친문 성향 민주당 의원은 “추 전 장관의 개혁 자체가 너무 거칠었고, 검찰개혁 자체도 피로감이 강한 이슈”라며 “본선 경쟁력이 있겠냐는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비문 성향의 한 서울권 의원은 “추 전 장관이 제3후보로 나오면 친문표가 분산되며 이 지사가 반사이익을 얻는다. 친문이 세게 밀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사퇴 이후엔 추 전 장관 외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연일 비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 전 장관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윤석열 검찰’이 2019년 하반기 문재인 정부를 ‘살아있는 권력’이 아니라 ‘곧 죽을 권력’으로 판단했고, 방향전환을 결정했다고 본다”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엔 검찰 출신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윤 전 총장을 열거하며 “검찰당 출신 세 명의 대권후보”라고 적었다.
 
정치평론가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조 전 장관과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을 앞장서서 비판하며 명예회복을 노리고 지지층 결집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