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윤석열 사의, 얻은 것은 정치검찰의 오명 뿐" 맹비난

중앙일보 2021.03.04 15:41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연합뉴스]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얻은 것은 정치검찰의 오명이요, 잃은 것은 국민의 검찰이라는 가치"라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검찰 스스로의 개혁 주체가 돼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던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이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은 오로지 검찰이라는 권력기관에 충성하며 이를 공정과 정의로 포장해 왔다"며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이고,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는 '윤석열 죽이기'로 포장하며 정치 검찰의 능력을 보여 왔다"고 주장했다.
 
허 대변인은 윤 총장을 '윤석열'이라고 지칭하며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오롯이 윤석열 자신의 몫"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허 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이에 대해 "사퇴 하루 전 대구를 찍고 현관에서 수많은 언론을 대상으로 해서 사과 한마디 없이 국민들을 선동하고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정의를 행한 검찰 행태에 대해서 스스로의 개혁을 하지 못한 무능하고 무책임한 검찰총장으로서 사의표명은 정치인 그 자체의 모습"이라며 "그런 점에서 정치인 윤석열이라고 표현한 것이고 이미 사의 표명부터 (정치인의) 행보를 시작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이 대선 주자로 정치 행보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그런 수순이 아닐까 판단이 된다. 본인이 대선에 안 나간다는 얘기를 입 밖에 한 번도 낸 적이 없지 않냐"고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