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체투입 4분 만에 ‘쾅’…황희찬 시즌 2호포

중앙일보 2021.03.04 08:38
6개월만에 득점포를 터뜨린 뒤 환호하는 황희찬. [EPA=연합뉴스]

6개월만에 득점포를 터뜨린 뒤 환호하는 황희찬. [EPA=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무대를 누비는 황희찬(25ㆍ라이프치히)이 6개월 만에 골 맛을 봤다. 소속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4강 진출에도 힘을 보탰다.

라이프치히 2-0 볼프스부르크
후반43분 추가골, 승리 이끌어
이재성 풀타임, 킬 4강 진출

 
황희찬은 4일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 2020~21시즌 DFB포칼 8가전에서 후반 43분 득점포를 터뜨렸다. 1-0으로 힘겨운 리드를 이어가던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기고 4강에 올랐다. 이 대회에서 라이프치히가 4강 고지에 오른 건 2018~19시즌 이후 2년 만이다.
 
득점 직후 라이프치히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황희찬(왼쪽 두 번째). [EPA=연합뉴스]

득점 직후 라이프치히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황희찬(왼쪽 두 번째). [EPA=연합뉴스]

 
황희찬은 후반 39분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득점포는 4분 뒤 나왔다. 에밀 포르스베리의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쳐내자 황희찬이 오른발로 리턴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해 9월 뉘른베르크(2부)와 포칼 1라운드에서 1골1도움을 올린 이후 올 시즌 두 번째 득점포였다. 6개월에 이르는 기나긴 골 갈증을 씻어낸 득점이기도 했다.  
 
황희찬은 올 시즌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이후 좀처럼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정규리그 9경기와 포칼 2경기, 유럽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 출전한 게 전부다. 그나마도 대부분 교체 멤버 역할이었다. 모처럼만에 터진 득점포는 주전 경쟁과 선수의 자신감을 키울 호재로 기대를 모은다.  
 
이재성이 풀타임을 소화한 홀슈타인 킬(2부)은 4부리그팀 로트-바이스 에센을 3-0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