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 확진 "제 불찰, 시민에게 송구하다"

중앙일보 2021.03.04 00:30
최대호 안양시장. [중앙포토]

최대호 안양시장. [중앙포토]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접촉자 분류돼 자가격리 중 오늘 인후통이 있어 검사를 받았는데 확진 결과가 나왔다"며 "내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정을 책임지는 처지라 이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럽다"며 "제 불찰인 것 같아 시민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25일 운전기사인 시청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바 있다. 당시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는 최 시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 만났던 인원을 추적해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