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H 직원 신도시 땅투기 의혹에 시흥·광명시 “전 직원 조사”

중앙일보 2021.03.03 15:43
3기 신도시 부지로 지정된 경기도 시흥시, 광명시 일대의 모습. 뉴스1

3기 신도시 부지로 지정된 경기도 시흥시, 광명시 일대의 모습. 뉴스1

경기도 시흥시와 광명시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에 땅 투기를 한 이들이 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신도시 발표 전 해당 부지 7000평을 사들였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시흥·광명시, 전 직원 대상 투기 여부 조사

시흥시는 3일 시흥시 공직자 전원을 대상으로 땅 투기 여부를 전수조사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광명시 광명동·옥길동·노온사동·가학동 811만㎡, 시흥시 과림동·무지내동·금이동 459만㎡) 1271만㎡에 땅을 소유한 공무원이다. 시흥시는 이들의 땅 매입 시기 등을 확인해 위법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공직사회의 청렴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라며 "땅 매입 시기와 양태에 따른 위법성 여부를 철저하게 조사해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강력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도 전날 지역 언론사와 간담회를 열고 "모든 공직자를 대상으로 3기 신도시 예정지에 투기했는지를 조사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인사 조처 등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시흥지구는 개발설이 끊이지 않은 곳이다. 2010년엔 9만5000가구의 공공주택이 들어서는 보금자리주택지구(광명시 광명동과 시흥시 과림동 일대 1740만㎡)로 지정됐지만, 주민 반대 등으로 2014년 해제됐다. 2015년에는 난개발을 막기 위한 특별관리지역으로 재지정되기도 했다. 
 
정부는 지난달 24일 이곳을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7만 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LH 직원들,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매입 의혹.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LH 직원들,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매입 의혹.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하지만,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광명·시흥 지역 10필지 2만3028㎡(약 7000평)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LH처럼 2018년 이후 땅 구매자 집중 조사할 듯

광명시 관계자는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는 그동안 각종 개발설로 몸살을 앓던 곳"이라며 "예전부터 땅을 가지고 있던 공무원 등은 문제가 없겠지만, LH 직원들처럼 2018년 이후 땅을 매입한 직원들은 집중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두 지자체는 중앙부처 소속 공무원이나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선 "시가 조치할 수 있는 권한이 제한적"이라며 "적절한 대응 방안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