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아직인데, 홍남기 "보복소비 대비" 쿠폰 5000억 뿌린다

중앙일보 2021.03.03 12:24
4차 긴급재난지원금에 이어 2300만명에게 5000억원어치 소비 쿠폰이 지급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 안정을 전제로 서비스업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문화ㆍ숙박ㆍ외식ㆍ스포츠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약 2300만명 대상 ‘4+4’ 바우처ㆍ쿠폰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 5000억원 규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 부총리는 “보복 소비를 뒷받침할 내수 진작책”이라고 밝혔다. 보복 소비는 억눌렸던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현상을 뜻한다. “경기 개선 및 반등을 위해 내수 회복이 필수적”이라고 홍 부총리는 덧붙였다.
 
물론 섣부르다는 비판도 나온다. 지난해 코로나19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8월 임시 공휴일 지정, 소비 쿠폰 지급 등 내수 진작책을 추진했다가 재확산 역풍을 맞은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홍 부총리가 “방역 안정”을 전제로 내세웠고, 일부 소비 쿠폰은 온라인ㆍ비대면 사용도 가능하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이날 회의에서 ‘서비스 산업 발전 추진 전략’도 발표됐다. 정부는 전체 부가가치에서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현재 60% 초반에서 2025년 65%까지 늘려 30만 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오는 2025년까지 중소영세상점과 중소기업 1350개가 비대면 스마트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 이들 업체에서 빅데이터ㆍ인공지능(AI) 등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2조원 규모 우대 보증도 해준다.
 
2016~2020년 4조원이었던 정부 서비스 분야 연구개발(R&D) 투자액은 2021~2025년 7조원으로 늘어난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기초 기술(인프라)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다. 코로나19 사태로 주목받은 ‘K방역ㆍ의료’ ‘K콘텐트’가 해외에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25년까지 20조원 넘는 수출 금융도 지원된다.
 
2025년까지 관광 분야 중소ㆍ벤처기업을 위한 3000억원 펀드가 조성되고, 금융 맞춤형 투자가 가능한 핀테크 혁신 펀드는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자동화 설비를 갖춘 스마트 물류센터 250곳이 더 지어지고, 가상현실(VR) 지도 사용이 가능한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이 선보인다.  
 
2011년 이후 10년째 국회에 계류 중인 ‘서비스 산업 발전 기본법’ 처리도 정부에서 다시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기본법 제정안을 이번 3월 임시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 주길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선 ‘항공산업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재도약 방안’과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전략’도 논의됐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