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평택서 AZ백신 접종후 사망…심장·뇌혈관질환 있었다

중앙일보 2021.03.03 11:5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2일 세종시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에 채우고 있다. 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2일 세종시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에 채우고 있다. 김성태 기자

3일 경기도 고양시와 평택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한 사례가 각각 발생했다. 평택 사망자는 접종 이튿날 이상 반응이 나타난 뒤 숨졌다. 두 사례 모두 백신 접종으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됐는지 인과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기도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양시 일산 동구의 한 요양병원 환자 50대 A씨가 심장 마비로 숨졌다. A씨는 전날인 2일 오전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 그는 이날 오후 심장 발작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받은 뒤 회복했지만 이후 3일 오전 다시 심장 발작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심장질환과 당뇨, 뇌졸중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평택시에서도 사망자가 보고됐다. 뇌혈관 질환으로 평택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B(63)씨다. B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 30분 AZ 백신을 접종한 뒤 다음날 오후 10시 30분부터 고열과 전신 통증 등의 이상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요양병원은 진통제와 해열제 등을 처방한 뒤 상태가 호전됐지만 다시 악화해 지난 2일 낮 B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패혈증과 폐렴 등 증상을 보이던 B씨는 3일 오전 10시쯤 숨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예방접종후 사망했다고 신고된 사례에 대해 현재 조사중이다. 오후 2시브리핑때 당시까지 조사된결과 발표할 예정이다”라며 “사망사례는 피해조사반을 개최해 인과성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2일 하루동안 국내 코로나19 백신 신규 접종자는 6만 3644명이다. 총 8만 7428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AZ백신 접종자가 8만 5904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1524명이다.  
이에스더ㆍ최모란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