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윤석열, 법무부 통해 얘기하는 게 더 일반적"

중앙일보 2021.03.03 11:40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발언을 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발언을 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을 비판한 것에 대해 "검찰개혁 관련 의견이라면 법무부를 통해서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검찰개혁 특위가 법무부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의견을 들어서 완성도 높은 법안을 준비해줄 것이라 믿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밉다고 해서 국민들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 삼아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그분의 말씀을 충분히 알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 대표는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며 "검찰개혁에 관한 의견이라면 법무부를 통해서 이야기하는 게 더 일반적이었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사청 신설에 대해선 "(당) 검찰개혁 특위가 법무부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의견을 들어서 완성도 높은 법안을 준비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가덕도 신공항 특위 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선 "정부에도 위원회가 구성될 것이고 거기에 여러 관련 부처가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고려해서 정부와 당의 논의가 어떤 것이 더 효과적이겠는가를 감안해서 부산의원들이 특위의 격상을 제안했고, 내게 맡아달라는 요구가 있었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