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스껍다" "열난다"…서울, 백신 이상반응 13명 구급대 이송

중앙일보 2021.03.03 11:30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을 보인 환자 13명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을 보인 환자 13명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소방재난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서울에서 13명이 이상반응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 반응을 보인 사람들은 메스꺼움이나 두통, 발열과 같은 경미한 증상을 호소했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지난달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지난 2일까지 이상반응으로 총 13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8345명이다. 전체 대상자 중 요양병원은 33.6%, 요양시설은 16.9%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2일 이상반응자는 12건 증가했다”며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등의 경증이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집계한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27건이다.
 
백신 접종 후 질병 상담도 14건이 접수됐다. 대부분 근육통과 오한 등 가벼운 증산 문의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종합방재센터를 통해 서울시는 백신접종 이상반응을 포함해 119 신고 접수시 적절한 응급처치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접종에 따른 응급 의료자원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백신관련 환자 이송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청 보건소에서는 소방서에 예방접종 장소와 시간, 인원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이는 경우엔 119로 바로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119 구급대가 출동해 초기 응급처치를 한 뒤 이상반응 환자는 보건소와 협약을 맺은 의료기관으로 이송된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백신 접종 이상반응을 보이는 경우 의료기관으로 이송한다. 사진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소방재난본부는 백신 접종 이상반응을 보이는 경우 의료기관으로 이송한다. 사진 서울소방재난본부

백신 접종 후 귀가해 이상반응이 발생하는 경우를 대비해 24시간 의료상담도 진행한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도록 접종 장소에 대한 화재 예방 대책도 추진해 특별관리하고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시작 후 이상반응을 보인 환자 13명 가운데 1명은 접종 후 관찰실에서 대기하다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한 것으로 백신 접종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일상과 안전을 되찾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서울소방의 신속한 응급이송 및 재난사고 대응체계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