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여성 고위공무원 임용 관리팀' 만들어 부처별로 관리"

중앙일보 2021.03.02 22:56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와 관련한 e브리핑을 하고 있다. 여가부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 5개년 계획 수립 후 2년 연속 12개 모든 분야 목표를 달성하는 등 여성 참여율이 크게 상승했다고 밝혔다. 뉴스1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와 관련한 e브리핑을 하고 있다. 여가부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 5개년 계획 수립 후 2년 연속 12개 모든 분야 목표를 달성하는 등 여성 참여율이 크게 상승했다고 밝혔다. 뉴스1

지난해 지방 공공기관의 과장급 공직자 5명 중 1명은 여성으로 조사됐다. 여성 과장급 비율이 20%를 넘어선 건 처음이다. 또 중앙부처ㆍ지자체 과장급 공무원 5명 중 1명 이상은 여성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3년간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년)을 추진한 성과와 올해 추진 계획을 보고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지방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과장급(5급 이상) 공직자 중 여성의 비율은 지난해 20.8%로 집계됐다. 2018년에는 15.6%, 2019년에는 17.8%였고 지난해 처음 20%를 돌파했다. 정부는 내년 지방직 여성 과장급 비율을 2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해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계획을 이행한 12개 공공기관을 살펴보면 기관별 격차가 컸다. 여성 관리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교육부로, 여성 교장·교감의 비율이 44.5%에 달했다. 이어 여가부 정부위원회(43.2%), 기재부 산하 공공기관 관리자(26.4%), 인사혁신처 과장급(22.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 관리자 비율이 가장 낮은 기관은 해양경찰청으로 2.7%였다. 경찰청(6.5%), 국방부 군인 간부(7.5%), 인사혁신처 고위공무원(8.5%)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정부는 "2019년에 중앙부처 본부과장급과 공공기관 임원 여성 비율이 20%를 넘어 이미 목표를 달성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지방직 과장급(20.8%)까지 최초로 20%를 넘어 목표를 초과달성하는 등 여성대표성 제고의 정책성과가 중앙에서 지방으로 확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여성 고위공무원 임용상황 관리팀'을 마련해 부처별 임용계획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고, 지방직 여성 관리자 임용과 주요보직 실적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기관(공기업․준정부기관)은 2019년 도입된 ‘양성평등 임원 임명 목표제’ 시행에 따른 2021년~2025년 기관별 임원 임명 목표와 이행계획을 만들도록 하고, 공공기관의 성별 인력운영 현황과 인적자원 관리, 인재육성 및 조직문화 등 성별균형 요소 조사 분석을 추진한다. 국방부는 여성 간부 신규 임용을 올해 12.6%로 늘리고, 경찰청은 여성 신규채용을 최대 30%까지 할 예정이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여성 대표성 제고는 평등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지난 3년 동안 부처 간 긴밀한 협업과 적극적인 이행 노력으로 중앙에서 지방으로 여성 대표성이 확대되는 가시적 성과가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