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웅 "與에 싸움 건 윤석열, 명분만 주어지면 옷 벗으려 할 것"

중앙일보 2021.03.02 16:24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12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12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총장은 명분만 있으면 옷을 벗으려고 할 겁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첫 언론 인터뷰를 접한 부장검사 출신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반응이다. 김 의원은 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7월 말이면 임기가 종료되는 윤 총장 입장에선 4ㆍ7 보궐선거 결과가 나온 이후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봤자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윤 총장이 여권에 싸움을 건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차기 대선을 1년가량 앞둔 이 날 취임 이후 첫 언론인터뷰에 나선 윤 총장에 대해 “정치 참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비교적 최근까지 검찰에 몸담았던 그에게 물었다.  
 
윤석열 총장이 중수청 반대 전면에 나섰다.  
“윤 총장은 지금이 아니면 본인 임기 동안 제대로 된 반대 한번 못해보고 나간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지금 청와대와 친문 핵심 인사들은 4ㆍ7 보궐선거를 앞두고 ‘대 윤석열’ 전선이 대두하는 게 가장 치명적이라고 생각한다. 문 대통령의 레임덕 논란을 부른 청와대발 ‘중수청 속도조절’ 이야기도 그런 연장선상에서 이해해야 한다. 중수청을 밀어붙이던 여권 강경파들도 선거 분위기가 무르익자 공세를 조금 자제하지 않는가.”
 
인터뷰 시점이 묘하다.
“윤 총장 입장에선 지금이 아니면 말할 기회가 없지 않은가. 선거 끝난 뒤엔 후임 검찰총장 이야기가 나오면서 윤 총장의 힘은 자연스레 빠질 것이다. 그때 가서 총장직을 걸어봤자 아무 소용없다.”
 
정치 참여 가능성은?
“정치 참여 사인으로 볼 수도 있다. 윤 총장에 앞서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도 언론 인터뷰를 했었다. 이걸 보면 윤 총장 주변에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고 조언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최근 대폭 떨어진 윤 총장의 지지율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윤 총장은 ‘산 권력’의 안티테제(반대편)로 급성장한 측면이 있다. 그걸 유지하지 않으면 대중은 금방 잊는다. 앞으로 계속 의도적으로 싸움을 걸 수도 있다.”
 
지난해 1월 15일 충북 진천의 법무연수원에서 떠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웅하는 김웅(왼쪽부터 세 번째 남성, 파란 넥타이) 부장검사(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지난해 1월 15일 충북 진천의 법무연수원에서 떠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웅하는 김웅(왼쪽부터 세 번째 남성, 파란 넥타이) 부장검사(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검찰 내 비선호 직군인 형사부에서 오래 근무한 김 의원은 이른바 ‘특수통’으로 대표되는 ‘윤석열 사단’과는 거리가 멀다. 그런 그를 2018년 문무일 당시 검찰총장이 대검 형사정책ㆍ미래기획단장으로 발탁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1호인 ‘검경 수사권 조정’의 검찰 측 실무를 담당하는 자리다.

 
당시 법조계에선 “서울 서초동 횡단보도를 기점으로 두 명의 검찰총장이 공존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았다. 대검의 문무일 총장, 서울중앙지검의 윤석열 지검장을 지칭한 말이다. 당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주도하던 윤 지검장의 검찰 내 영향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다.

 
2019년 수사권 조정 땐 윤 총장은 침묵하지 않았나.
“당시 수사권 조정은 ‘특수통’ 입장에선 별 거부감이 없었을 것이다. 당시 조국 민정수석은 ‘검찰이 이미 잘하고 있는 특별수사 분야는 계속하게 하겠다’고 했었다.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와 형사부 강화를 외친 문무일이 아닌, 윤석열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그런데 되레 윤 총장이 자신들에게 칼을 겨누니 도저히 참지 못하는 것이다.”
 
여권 강경파의 중수청 추진 이유는 뭐라고 짐작하나.
“두 가지다. 첫째는 검찰로 인해 기소된 것에 대한 사적 복수심, 둘째는 자신들이 여권 내 주도권을 다시 잡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갈등할 당시 친문 강경 세력이 윤 총장을 몰아붙였지만, 결국엔 윤 총장의 판정승으로 끝나지 않았나. 이들이 당시 윤 총장을 밀어내지 못하면서 문 대통령의 신뢰마저 잃었을 거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