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신 이상반응 4건 추가 신고, 누적 156건…전체 접종자 0.68%

중앙일보 2021.03.02 16:0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한 이상반응 신고가 하루 새 4건 추가 접수됐다. 신고한 사례는 모두 두통, 근육통 등 경미한 증상이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하루 이상반응을 신고한 4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자로, 모두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경증 사례로 확인됐다.  
 
이로써 지난달 26일 접종 개시 후 닷새동안 누적 이상반응은 156건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전체 접종자 2만3086명 중 0.68% 수준이다. 이상반응 의심 증상은 38도 이상의 발열, 근육통, 두통, 메스꺼움, 오한, 어지러움 등 모두 경증 사례로, 중증의 이상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백신 종류별 이상반응 신고 비율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누적 접종자 2만2191명 가운데 155명으로 0.7%다. 화이자 백신은 누적 접종자 895명 중 1명(0.11%)이 이상반응 의심 신고를 했다. 이 같은 차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누적 인원이 화이자 백신 접종자를 크게 웃도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백신 접종 후 가장 우려되는 부작용은 쇼크, 호흡곤란, 의식소실, 입술·입안의 부종 등을 동반하는 아나필락시스다. 가장 우려되는 아나필락시스는 발생 빈도가 매우 적은 수준이지만, 나타나더라도 보통 접종 이후 30분 이내에 발생하기 때문에 당국은 주사를 맞은 후 30분 정도는 접종 기관에서 머물렀다가 귀가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 방역당국은 새로운 백신의 도입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에 대해 다양한 감시체계를 통해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