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100번이라도 직 걸겠다" 입장에…野 후보들 "절실한 호소"

중앙일보 2021.03.02 15:12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에서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 수사·기소 분리 방안에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들이 공감을 표하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석열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총장이 국민들에게 절실한 호소를 보내왔다"며 "외면해서는 안 될 절박한 외침"이라고 썼다.
 
나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의 비리와 부패를 감추려, '검찰 무력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겉으로는 '검찰권력 견제'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걸지만, 실상은 수사 기능 자체를 쪼개고 약화시켜서 정권을 향한 수사 자체를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의 권한 남용, 당연히 막아야 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절대권력의 문재인 정권, 민주당 정권을 탄생시키는 더 큰 패착을 둬선 안 된다"며 "이번 재보궐선거가 문재인 정권의 위험한 질주를 막을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전 시장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총장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말들을 쏟아냈다 생각한다"며 "이런 모습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180석을 가지고 본인 정권의 안위를 지켜나가기 위해서 과도하게 횡포 부리고, 권력을 남용하는 모습에서 국민께서 이 정권의 오만, 폭주를 방치해선 안 된다고 염려하고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투표권 행사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