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캐’가 과잠 입고 자기소개···‘메타버스 입학식’ 열렸다

중앙일보 2021.03.02 14:34
SKT가 순천향대학교와 협력을 통해 2021년도 신입생 입학식을 국내 최초로 메타버스 공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리는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 SK텔레콤]

SKT가 순천향대학교와 협력을 통해 2021년도 신입생 입학식을 국내 최초로 메타버스 공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리는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 SK텔레콤]

대학 새내기를 가슴 뛰게 할 새로운 입학식이 열렸다.  
 
올해 순천향대 의용메카트로닉스공학과에 입학한 서인하씨는 2일 오전 집을 나서는 대신 스마트폰으로 가상현실(VR) 애플리케이션(앱)에 접속했다. 여기에서 자신의 ‘부캐’(부캐릭터)처럼 아바타를 꾸미고 대학교 ‘과잠’(학과 점퍼)까지 입었다. 이 캐릭터가 미리 개설된 입학식 장소에 들어서자,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이 나타났다. 여기서 총장의 축하 인사와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 대학 소개 영상이 흘러나왔다. 올해 처음 선보인 ‘메타버스 입학식’의 모습이다.
 
SK텔레콤은 약 2500명이 참여하는 2021년 순천향대 입학식을 자사 ‘점프VR’ 플랫폼에서 메타버스 형식으로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학식이 간소하게 열리는 등 교육 환경이 변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공간에서 소통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와 가상·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 가상 세계)를 말한다. 이용자는 아바타 등을 활용해 가상세계에 직접 참여하고 재화와 서비스를 자유롭게 거래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단순 가상 현실과는 다르다.  
순천향대 '과잠'을 입고 있는 신입생 아바타의 모습 [사진 SK텔레콤]

순천향대 '과잠'을 입고 있는 신입생 아바타의 모습 [사진 SK텔레콤]

 
SKT는 순천향대 대운동장을 실제와 흡사한 메타버스 지도로 구현했다. 입학식에 참석하는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점프 VR 어플을 실행해 원하는대로 아바타를 꾸민 후 각자 배정된 입학식 방(커뮤니티)에 입장만 하면 된다. 이날 입학식에는 57개 학과를 기준으로 150여 개의 소셜월드 방이 개설됐다. 모든 방은 메타버스 대운동장 환경이 적용됐다. 한 방에 25명 정도의 신입생이 모여 자기 소개도 하고 선배들과 얘기도 나눴다. 학생들은 사전에 학교에서 입학식에 필요한 VR 헤드셋· 신입생 길라잡이 리플렛·USB·총장 서한·방역키트 등의 ‘웰컴박스’를 받았다. 이날 사회는 인기 유튜버 이승국씨가 맡았고, 김승우 순천향대 총장의 인사말을 비롯해 신입생 대표 입학 선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렇게 구축된 메타버스 플랫폼은 향후 순천향대 주요 학사 일정 및 강의, 커뮤니케이션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 총장은 “디지털 네이티브인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입학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온ㆍ오프라인 융합형 플랫폼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