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경기 동두천서 81명 무더기 확진…79명 외국인근로자

중앙일보 2021.03.02 13:28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경기 동두천시에서 외국인 등 80여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두천시는 이날 지역 거주 외국인 79명과 내국인 2명 등 81명이 확진됐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양주시 등 인근 지자체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늘어나자 지역 내 등록 외국인 3966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동두천시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인원은 모두 509명으로, 이 가운데 지난 1일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81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틀간 확진자 88명 중 외국인이 84명, 내국인이 4명이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외국인을 중심으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 외에 특별히 확인된 것이 없다"며 "확진된 외국인들이 어떤 일에 종사하는지도 확인이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