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사·기소 분리 반대나선 윤석열에…박범계 "만날 생각 있다"

중앙일보 2021.03.02 12:15
박범계 법무부 장관.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이 추진 중인 수사·기소 분리 법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수사·기소 분리와 관련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에 대해 잘 알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는 과정이고 아직 법안 제출이 되지 않았다"며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의 수사·기소 분리 등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고 저 역시 틈나는 대로 현장에서 일선의 의견을 듣고 있으니 크게 걱정하지 마시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윤 총장과 직접 만나 관련 사안을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언제나 열려있다"며 "만날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윤 총장의 이날 언론 인터뷰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앞서 윤 총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여권의 수사·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정신 파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