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대구예아람학교 입학식 축하 "당당하게 꽃 피우길"

중앙일보 2021.03.02 10:44
김정숙 여사가 2일 청와대에서 장애학생 맞춤형 문화예술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의 입학식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2일 청와대에서 장애학생 맞춤형 문화예술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의 입학식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국내 첫 문화예술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의 개교를 축하하며 입학 학생들에게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청와대는 2일 김 여사의 대구예아람학교의 입학식 축사 영상을 공개했다. 대구예아람학교는 이날 개교했으며 올해 유치원과 초·중·고 학생 105명이 입학한다.
 
김 여사는 영상에서 "오늘 입학하는 37명의 학생과 68명의 전학생 여러분 축하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우리들 마음의 거리는 0미터이다. 새로운 시작의 순간, 제 마음도 설레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대구예아람학교는 어떤 편견도, 장벽도 없이 당당하게 꿈의 날개를 펼칠 수 있는 예술의 요람이 되어 줄 것"이라며 "자신만의 속도로 천천히, 자신만의 빛깔대로 자유롭게, 자신만의 꽃들을 피워내라. 맨 먼저, 여러분 자신이 행복해질 것이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예술은 사람들의 마음 깊숙이 닿을 수 있는 빛이라고 한다"며 "여러분이 만들어내는 반짝반짝한 빛들이 이 세상의 숨은 길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 자라에 이르기까지 아이의 손을 꼭 붙잡고 수없이 많은 어려움을 건너왔을 부모님들께 감사와 축하를 전한다. 부모님들이 외롭지 않도록 더 노력하겠다. 개교를 준비해 오신 교직원 및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대구예아람학교의 학생들이 봄날의 새싹처럼 쑥쑥 자라나길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