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팡, 美 증시서 “4조 조달” 목표…37% 지분 손정의 최대 수혜

중앙일보 2021.03.02 10:34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뉴스1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뉴스1

 
쿠팡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통해 최대 36억 달러(약 4조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쿠팡은 이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를 통해 기업공개(IPO)에서 보통주 1억2000만주를 주당 27~30달러에 팔 계획이라고 밝혔다.  
 
IPO가 계획대로 성공한다면 쿠팡의 기업가치는 최대 510억 달러(약 57조원)로 미 증시 역사상 네 번째 규모의 아시아 기업 IPO가 된다고 통신은 밝혔다. 가장 큰 규모의 IPO 기록을 보유한 아시아 기업은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로 2014년 IPO에서 250억 달러를 조달했다.
 
구팡의 IPO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최대 수혜자는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뱅크 측은 2015년과 2018년 쿠팡에 총 30억 달러를 투자해 IPO 후 클래스A(일반주식) 기준 지분 37%를 보유하게 된다. 이밖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벤처캐피털사인 세쿼이아 캐피털, 헤지펀드 거물인 빌 애크먼 등도 쿠팡에 투자했다.
 
이번 IPO에는 골드만삭스, 앨런앤드코, JP모건체이스, 씨티그룹, HSBC홀딩스, 도이체방크, UBS그룹, 미즈호금융, CLSA증권이 주관사로 참여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