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유격수' 김하성, MLB 시범경기 첫 안타 신고

중앙일보 2021.03.02 08:28
 MLB 샌디에이고 캠프에서 훈련하고 있는 김하성 [샌디에이고 구단 트위터 캡처]

MLB 샌디에이고 캠프에서 훈련하고 있는 김하성 [샌디에이고 구단 트위터 캡처]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에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상대 선발 카일 헨드릭스와 맞서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바뀐 투수 렉스 브라더스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김하성이 두 경기 네 타석 만에 처음으로 1루를 밟는 순간.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김하성은 인상적인 활약을 마친 뒤 5회 교체됐다. 타구 두 개가 모두 외야로 향했고, 큰 실수 없이 안정적인 수비를 했다. 4회 1사 1루에선 캐머런 메이빈의 땅볼 타구를 잡아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더블플레이로 연결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