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백신 접종후 이상반응 총152건…"발열·근육통 등 경증"

중앙일보 2021.03.01 14:34
28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40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접수됐다. 이상반응은 모두 경증 반응이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뉴스1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백신 접종 셋째 날(28일)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40명이었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자였다.
 
26일 백신 접종을 개시한 후로 누적 이상반응은 152건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아트라제네카 백신이 151건, 화이자 백신이 1건이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 가운데 38도 이상의 발열(76%)이 가장 많았고 이어 근육통(25%), 두통(14%), 메스꺼움(11%), 오한(10%), 어지러움(9%), 두드러기(9%) 등의 순이었다. 모두 경증 사례로, 현재까지 중증 이상반응은 확인되지 않았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되어 신고된 증상은 모두 정상적인 면역형성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으로, 대부분 3일 이내 특별한 처치 없이도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다만 질병청은 이상반응과 관련해 다양한 감시체계를 동원해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사례를 진료한 의사는 법률에 따라 신고해야 하며, 접종자 중 문자 수신 동의자에 한해 문자발송 및 예방접종 도우미 누리집을 통해 신고하도록 안내 중이다. 
 
방대본은 또한 코로나19 백신별로 백신과 관련된 잠재적인 안전성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접종자 일부를 대상으로 문자발송을 통해 접종 당일부터 6주까지(2차접종 포함) 적극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전날 하루 동안 백신을 맞은 사람은 765명이며, 사흘간 누적 접종자는 2만1177명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2만613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564명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