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이블럭스, 올 하반기 클레이튼 기반 토큰(NFT) 발행

중앙일보 2021.03.01 09:00
소셜 미디어 큐레이션 플랫폼 ‘하블(HABL)’을 운영 중인 하이블럭스가 올해 하반기에 클레이튼(Klay) 기반의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을 발행한다고 발표해 눈길을 끈다.  
 
사용자들에게도 수익이 공유되는 앱테크를 콘셉트로 하는 하블은 앱에서 유저가 활동한 만큼 가상자산 힙스(HIBS)를 보상으로 지급해준다.  
 
이번 NFT 카드 발행을 통해 하블 유저는 자체 발행한 사진과 영상 등의 디지털 콘텐츠 및 앱 내 개인 커뮤니티인 스페이스에 대한 소유권 증명과 이전 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NFT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논펀지블닷컴(Nonfungible.com)이 발표한 2020년 NFT 시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NFT 구매, 판매, 보유 등 NFT를 거래하는 총 활성화 지갑 수는 2019년 11만 2,731개였으나 2020년 22만 2,179개로 약 2배 증가했다. 현재 발행된 NFT의 총자산 가치 역시 약 3억 3,800만 달러(약 3,752억 8,140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2.5배가량 증가했다.  
 
하이블럭스 관계자는 “하블은 현재 그라운드X의 클레이튼 블록체인 기반으로 운영 중이며, 생태계 파트너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들이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며 “향후 클레이튼이 제공하는 클레이스왑 기능까지 적용해 보다 많은 유저들이 다양한 자산을 활용해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자회사 그라운드X의 디파이 서비스인 클레이스왑은 중앙 운영 주체 없이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으로만 운영돼 누구나 자유로운 거래 유동성 공급이 가능하다. 클레이스왑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거래 수수료 역시 공유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하블은 현재 베타테스트를 진행 중으로, 가입자 수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많은 유저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