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 9시까지 확진자 328명, 어제보다 21명 많아…내일 400명 밑돌 듯

중앙일보 2021.02.28 22:4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월 마지막날인 28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월 마지막날인 28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07명보다 21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6명(78%), 비수도권이 72명(22%)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46명, 서울 93명, 인천 17명, 부산 16명, 경북 12명, 대구 9명, 충북 8명, 광주 7명, 강원 5명, 경남·충남·전북 각 4명, 울산 2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전남·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00명대 중후반, 많으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7일에는 오후 9시 이후 49명 늘어 35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급격한 증가세도 뚜렷한 감소세도 나타내지 않고 있다.
 
이달 2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5명→390명→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5일(약 395명) 이후 계속 거리두기 2단계 범위(전국 300명 초과)를 유지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