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데타 종식" 호소한 첫 고위직…주유엔 미얀마 대사 세 손가락 경례

중앙일보 2021.02.28 22:43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비판하며 국제사회 지지를 호소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성명 낭독을 마치면서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비판하며 국제사회 지지를 호소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성명 낭독을 마치면서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유엔 총회 연설에서 군부 쿠데타의 즉각적인 종식과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는 시퍼런 군사정권의 서슬에 공직자 대다수가 몸을 사리는 상황에서 국제사회에 공개적으로 쿠데타를 규탄한 사실상 첫 미얀마 고위 공직자라 미얀마 안팎에서 찬사가 잇따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자신은 쿠데타로 정권을 빼앗은 군사정권이 아닌 민의로 세워진 문민정부를 대표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쿠데타는 용납될 수 없고 반드시 실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무고한 시민에 대한 억압을 멈추도록 하는 한편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군정을 비판한 초 모 툰 대사의 연설은 많은 박수를 받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그가 연설을 끝내면서 미얀마 국민들 사이에서 쿠데타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는 사진도 SNS에서 확산했다.
 
세 손가락 경례는 영화 ‘헝거 게임’에 나온 것을 차용한 것으로, 태국의 반정부 시위에서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됐지만 쿠데타 이후에 미얀마 국민들 사이에서도 널리 퍼졌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각국 유엔 대사도 트위터 등을 통해 그의 용기를 높이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초 모 툰 대사의 용기 있고 분명한 성명을 칭찬한다”며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에서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그들의 요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적었다.
 
주유엔 미얀마 대사의 용기 있는 행동은 특히 미얀마인들에 강한 인상을 심어준 것으로 보인다. 그가 한 연설이 담긴 동영상과 성명 전문이 널리 퍼지고 있다.
 
한편 군정은 유엔 총회 연설 다음 날 주유엔 미얀마 대사를 유엔 대사직에서 해임했다.
 
국영 MRTV는 초 모 툰 대사가 고국을 배신했다며 대사직에서 해임됐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