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현주 에이프릴 탈퇴 전 왕따…극단선택 시도" 동생의 폭로

중앙일보 2021.02.28 18:14
걸그룹 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 일간스포츠

걸그룹 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 일간스포츠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그룹 내에서 왕따를 당해 팀을 탈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자신을 전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 누나의 동생이라고 밝힌 뒤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쓴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가족들은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되어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며 “누나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어서 혹시나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살고 있는 멤버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렇게 이야기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댓글을 통해 이현주와 가족이라는 것을 인증하는 사진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에이프릴과 이현주 소속사인 DSP미디어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 에이프릴로 데뷔한 이현주는 1년 뒤 건강상의 이유로 팀 활동을 하지 않았다. 이후 같은 해 10월 “에이프릴로서 가수 활동과 함께 연기자로서 서고 싶은 욕심과 의지가 있었지만 두 가지 활동을 준비하기에 제 스스로 심리적으로나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었다”며 탈퇴 소식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