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4·3 특별법 국회통과…추미애 “달님도 축하해줘”

중앙일보 2021.02.27 10:5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제주 4·3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달님도 축하해주는 듯하다”며 반겼다.
 
추 전 장관은 지난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오늘 참 좋은 날”이라며 “정월 대보름 밝은 달빛이 어두운 곳까지 비춰 따스함을 전한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구례 화엄사에서 맞이하는 달님도 축하해주는 듯하다”며 달빛을 찍은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추 전 장관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도 접종이 시작돼 바이러스 확산을 막아내고, 민생경제에 희망을 불어넣어 주고 있다”며 “이렇게 좋은 날 가슴 뭉클하게 하는 감격스러운 일이 또 있다”고 했다.
 
이어 “21년 전 제 소망이 이뤄졌다”며 “(지난) 2000년 처음 발의한 제주 4.3 특별법이 마침내 배·보상과 재심을 담아 국회를 통과해 평화와 화해, 해원의 큰 마침표를 찍었다”고 밝혔다.
 
전날 제주4·3특별법전부개정법률안(4·3 특별법)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본회의에서 4·3 특별법을 재석 의원 229인 중 찬성 199표, 반대 5표, 기권 25표 결과로 의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