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P "바이든 北 접촉 아직, 절박한 文과 충돌 가능성도"

중앙일보 2021.02.27 01:31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청와대, AFP=뉴스1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청와대, AFP=뉴스1

새로운 대북 정책을 검토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지난달 20일 출범 이후 북한과 공식 접촉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내에선 북한이 미 행정부 정권 초기 도발한 전례가 있는 만큼 대북 메시지를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아직 이런 작업이 진행되지 않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25일(현지시간) 조시 로긴 외교·안보 칼럼니스트의 '북한에 관한 시계가 움직이고 있다. 바이든이 먼저 움직여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미 당국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칼럼에서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은 지난 4년간 더 커졌다"며 "그 정권과 무기는 훨씬 더 큰 위협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와 김정은 북한 정권 간 공식적 접촉이 없었고, 중국과도 이 문제에 관해 실질적 소통이 거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또 "우리는 어느 시점엔 이 문제에 관해 중국과 관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칼럼에서 로긴은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 검토가 올여름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또 미국의 침묵은 북한의 새로운 핵실험으로 깨질 수 있고, 이 경우 실질적 관계 진전이 어려워 긴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평양과 서울의 인내심은 약해지고 있어" 

로긴은 임기 말기에 이른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절박성이 바이든 대통령의 신중함과 직접 충돌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긴은 또 "평양과 서울의 인내심은 약해지고 있다"며 "바이든 팀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의 '기다리며 지켜보기' 접근법의 반복이 작동하지 않을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전략적 인내를 피하고 외교적으로 다시 관여해야 하지만 이번에는 현실적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바이든 팀은 미국과 동맹에 대한 위협이 훨씬 더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해야 한다. 빠를수록 좋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