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탁현민 "文 백신접종 참관, 일상 회복 첫걸음 같이하잔 의미"

중앙일보 2021.02.26 22:15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관을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을 받는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 의사를 지켜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관을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을 받는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 의사를 지켜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 참관에 대해 "우리의 백신 접종 시스템과 준비상황을 국민들께 소상하게 보여드리자는 의도였다"고 밝혔다.
 
탁 비서관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가 특별한 상징적인 누구에게만 닥쳐온 재난이 아니었다"며 "첫번째 백신 접종자는 특정인물·지역이 아닌 모두의 일상을 회복하는 첫 걸음이며 그 걸음을 같이 하자는 의미였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불신이 이어지자 야권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AZ백신을 1호로 접종해야 한다"고 공세한 바 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날까지도 정부가 공식적으로 '1호 접종자'를 지정하지 않아 여러 해석이 나오자 탁 비서관이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탁현민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탁현민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모습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접종하느냐" 물은 뒤 "대통령에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질문했다. 정 청장은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인 기생충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을 향해 "먼저 맞으랄땐 안맞다가 남들맞으니까 괜시리 부러워지느냐"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이언주 전 의원은 "문 대통령께서 1호 접종을 지켜만 보고 왔다. 먼저 맞는 대통령은 봤어도 맞는 거 구경만 하는 대통령은 처음 본다"며 "기왕 간김에 맞고 나오시지 어찌 구경만 하고 나오시느냐. 혹 화이자 백신이 아니라 안 맞은 것이냐"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 청장의 답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민이 백신에 대해 불안감을 느낄 경우 먼저 접종에 나설 생각이었다"며 "정 청장의 언급은 국민이 불안해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