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화이자 백신 수송에 드라이아이스 430㎏ 투입했다

중앙일보 2021.02.26 17:23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 이송되고 있다.   이날 들어온 물량은 총 5만8500명분이다. 경기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중앙·권역예방접종센터 5개소로 배송됐다. [연합뉴스]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 이송되고 있다. 이날 들어온 물량은 총 5만8500명분이다. 경기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중앙·권역예방접종센터 5개소로 배송됐다. [연합뉴스]

 
26일 국내 처음 도착한 화이자 백신 냉동 수송에 드라이아이스 430㎏이 투입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KE9926편(A330 기종)에 화이자 백신 11만7000도스(5만8500명분)를 싣고 25일 오후 5시 30분(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26일 오후 12시 10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며 “특수 컨테이너에 드라이아이스 430㎏을 투입해 화이자 백신을 초저온 상태로 안전하게 수송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11만7000도스 분량은 네덜란드 현지에서 총 21개의 백신 전용 박스에 나눠 포장돼 나왔다. 대한항공은 보다 안전한 수송을 위해 이를 다시 자사의 백신 전용 특수 컨테이너 4대에 탑재했다. 화이자 백신은 이미 21개 백신 전용 박스를 통해 영하 60~80도 안팎의 초저온이 유지된 상태지만, 특수 컨테이너 내에서도 같은 조건의 초저온이 유지되도록 드라이아이스를 투입했다. 
 
 26일 오후 충남 천안시 동남구 청당동 실내배드민턴장에 마련된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로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충남 천안시 동남구 청당동 실내배드민턴장에 마련된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로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안전한 백신 콜드체인(초저온 유지)을 위해 21개 백신 박스를 일일이 수송하기보다 4대의 특수 컨테이너에 나눠 담은 것”이라며 “냉동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의 경우 항공기 대당 탑재되는 양이 엄격히 제한되지만, 국토교통부의 선제 지원을 받아 투입 기준을 사전에 조정했다”고 말했다. 
 
화이자 백신은 국내 도입된 백신 가운데 보관 조건이 가장 까다롭다. 미 식품의약처(FDA)는 화이자 백신 원액의 보관과 배송 온도를 영하 60~80도로만 허가했다. 이 온도에서 최대 보관 기간은 6개월이다.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수송 준비를 해왔다. 백신 제조사별로 수송 조건이 영하 60도 이하의 초저온, 영하 20도 이하의 냉동, 2~8도의 냉장 유지 등으로 제각각이어서 콜드체인 유통 강화를 위한 시설·장비를 보강했다.
이런 노력을 통해 지난달에는 유엔 산하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수송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2월 8일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 원료를 영하 60도 이하 상태로 암스테르담까지 첫 수송을 했다. 이달 24일에는 국내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완제품을 태국과 베트남으로 수송했다. 이런 수송 경험을 통해 이날 국내 첫 수송도 성공리에 마쳤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국적항공사로 전사적 역량을 투입해 코로나19 백신을 안전하게 수송해 가겠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