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감 주사보다 안 아프다" 대구 1호 접종 현장엔 '웃음꽃' [영상]

중앙일보 2021.02.26 11:40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요양시설 1호 접종자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대구=백경서 기자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요양시설 1호 접종자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대구=백경서 기자

“처음 백신을 맞게 해 줘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양시설 어르신들이 하루빨리 마음껏 자녀들을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접종을 신청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대구 지역 요양시설 1호 접종자로 선정된 김혜원(61)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의 말이다. 사회복지사인 김씨는 26일 오전 9시 7분 중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했다. 김씨는 “긴장을 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웃음)”며 “주사 아프지 않게 놔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의사가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전 예진하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의사가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전 예진하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김씨는 이날 중구보건소에 도착해 접종자 등록을 했다. 발열 체크 후 알레르기 등 특이사항을 점검하기 위해 의사를 만나 예진을 했다. 이승목 중구보건소 진료 의사는“앞서 다른 예방접종을 한 적이 있는지, 과거 음식·약물 등에 대한 아나필락시스 등의 반응을 보인 적이 있었는지, 항응고제를 복용하고 있는지 등을 살핀다”고 했다.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26일 오전 9시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이어 접종실로 간 김씨는 주사를 맞았다. 곧바로 이상 반응 관찰실에 가서 15분 대기하며 보건소 관계자들로부터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발열·두통 등 주의사항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특이 사항이 없었던 김씨는 대기 후 귀가 직전 왼쪽 팔 주사를 맞은 부분을 보여주며 “하나도 붓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집단 면역이 형성돼 요양시설 어르신들이 편히 지내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고 덧붙였다. 
 
 닥터김요양시설에는 치매 환자가 많다고 한다. 이들은 코로나19 때문에 자녀가 면회 오지 않은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김씨는 전했다. 김씨는 “지난 설 명절이 끝난 뒤 거의 1년 만에 비대면 면회를 했는데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자녀와 어르신들이 만나 우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지 50여분이 지난 뒤 주사를 맞은 부위를 보여주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시설장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지 50여분이 지난 뒤 주사를 맞은 부위를 보여주고 있다. 대구=백경서 기자

 
 이날 김씨를 비롯해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직원 등 모두 10명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을 마쳤다. 대구 지역 전체로는 보건소 6곳, 요양병원 4곳 등 총 10곳에서 210명이 이날 접종을 한다. 8~12주 뒤 2차 접종을 진행하면 접종이 끝난다. 
 
 대구 지역 요양병원 1호 접종자인 황순구(61) 한솔요양병원장과 이명옥(여·60) 부원장 부부는 북구의 병원 내에서 이날 오전 9시 22분쯤 접종을 했다. 
  
 두 사람은 2013년부터 한솔요양병원을 운영해 왔으며 지난 1년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요양병원 1호 접종자로 선정된 이유다. 이 부원장은 접종을 마친 직후 “아무 느낌이 없다”며 “독감 주사보다 안 아프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원장은 “환자를 모셔야 하는 사람으로서, 직업적 소명을 다 하기 위해 접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솔요양병원 의료진 등 60명, 환자 26명이 접종을 했다. 황 원장은 “우리는 일상이라는 기차역으로 가고 있다. 티켓은 무료다. 단 모두가 함께 타야 역에 도달한다”며 “일상 역으로 가기 위해 모두가 같이 접종에 동참하자”고 말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