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압가스연합회, 만장일치로 심승일 회장 연임 결정

중앙일보 2021.02.25 15:46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심승일)는 2.25(목) 연합회(강남) 회의실에서 제19차 정기총회를 열고 심승일 회장(삼정가스공업㈜ 대표)의 연임을 결정했다.
 
연합회는 이날 정기총회에서 2020년 사업실적과 2021년 사업계획 및 연합회장을 비롯한 임원선출 등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여 만장일치로 안건을 의결했다.
 
심승일 회장은 연합회장 재임기간 중 고압가스업계의 당면과제인 ‘가스안전과 수급안정’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특히 작년에는 가스안전규제의 합리화를 위하여 산업부, 가스안전공사 및 가스업계가 동참하는 「고압가스안전협의회」 구성을 산업부에 건의하여 작년말부터 동 협의회 활동이 시작되었으며, 관련제도의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가스업계 애로해결에 힘 써 왔다.
 
또한 매년 반복되는 고압가스 수급 고충해소를 위해 가스메이커를 직접 방문하여 공급확대를 요청함과 동시에, 주무부처인 산업부에 고압가스산업 담당 부서가 지정되도록 하는 등 관리 및 지원 체계를 갖추게 함으로써, 고압가스산업이 한층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
 
심승일 회장은 “고압가스업계가 서로 협력해서 시장의 안정화를 이뤄나가야 하고, 산업 특성상 각종 사고의 개연성이 높으므로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며 “연합회는 현실적인 여건을 고려하여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업계와 공동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