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금천구, 아이스 팩 재활용 시범사업 추진

중앙일보 2021.02.25 14:34
서울시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3월부터 아이스 팩 재활용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종량제봉투로 배출되어 매립되는 아이스 팩이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어, 아이스 팩 재활용 방안을 계속 고민해왔다.
 
이에 구는 각 동별로 한번 사용 후 버려지는 아이스 팩을 수거해 독산동 우시장과 전통시장의 상인들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동주민센터(분소 포함)에 아이스 팩 수거함을 설치해 각 가정에서 버려지는 아이스 팩을 모아 배출할 수 있도록 했다. 모아진 아이스 팩은 세척, 소독, 건조, 포장 등 재활용 과정을 거쳐 독산동 우시장과 전통시장에 제공된다. 재활용 과정에는 금천구 지역 자활근로자들이 참여하며, 이를 위해 구는 지난 10일(수) 금천지역자활센터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재활용이 가능한 아이스 팩은 비닐 포장된 젤 유형의 깨끗한 제품이다. 부직포 포장이나 파손․오염된 아이스 팩은 기존대로 종량제봉투에 담아 배출하면 된다. 물타입 아이스 팩은 물과 비닐을 분리해 비닐만 재활용할 수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그동안 처치곤란 했던 아이스팩 재활용의 가치를 높이고 다음 세대를 위해 깨끗한 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자원순환 체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생활쓰레기 감량과 환경보호를 위해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