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5% 예방 효과' 화이자 백신 오늘 식약처 두 번째 심사

중앙일보 2021.02.25 05:26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가 오늘 전문가들에게 두 번째 심사를 받는다. 이달 27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백신 물량과는 별개다.  
 
화이자 백신. AFP=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AFP=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법정 심의기구인 중양약사심의위원회를 열고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 효과성, 허가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등에 대한 전문가 조언을 구한다고 밝혔다.  
 
검증 결과는 내일(26일) 나온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허가하기 전 검증 자문단, 중앙약심, 최종점검위원회로 이어지는 외부 전문가의 삼중 조언을 받고 있다.  
 
이달 22일 열린 검증 자문단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 자료를 검토한 결과 예방 효과가 95%로 충분하다며 정식 품목허가를 권고했다.  
 
고령자와 기저 질환자를 포함해도 94% 이상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안전성 면에서도 큰 문제가 확인되지 않았다.  
 
백신 접종에 동반되는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검증 자문단은 아나필락시스 과거 이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접종 후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만 16~17세 청소년도 이 백신을 투여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런 판단이 나왔다고 해도 당장 청소년이 접종 대상에 들어가지는 않는다.  
 
우리 방역당국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접종 대상 등은 식약처의 최종 허가 결과를 반영해 질병관리청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