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1호’ 백신 접종센터, 성동구청 강당 찜한 4가지 이유

중앙일보 2021.02.25 05:00
서울시 성동구가 3월 중순부터 1호 지역접종센터 운영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서울시 성동구가 3월 중순부터 1호 지역접종센터 운영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지하철·서울대병원·600m²·의지’

[이슈추적]
서울시, "3월 중순부터 강당서 가동"

서울시 1호 백신 지역접종센터로 성동구청 강당이 선정된 이유를 나타내는 키워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4일 “서울시 1호 지역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돼 3월 중순부터 가동에 들어간다”며 “1호 센터를 표준모델로 만들어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접종센터 조성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1호 센터는 지역접종센터로서 출발지인 데다 다른 자치구 인력의 실습·교육 장소로도 쓰일 예정이라 중요도가 어느 곳보다 높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역 여건과 자치구 의사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시가 1호 센터를 선정했다. 후보는 25개 자치구 전부였다. 
 
1호 센터에서는 정부가 선정한 우선 접종 대상자가 접종한다. 성동구청 강당이 1호 센터로 선정된 가장 큰 요인은 교통편의성이다. 성동구청은 지하철 왕십리역에서 도보로 5분 이내 거리에 있다. 경의중앙선·수인분당선까지 더해 지하철 4개 노선이 이곳을 지나간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된 시민과 교육받는 다른 자치구 인력이 서울 전역에서 오는 거라 동서남북 어디서든 접근 가능하다는 점을 가장 먼저 고려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성동구가 3월 중순부터 1호 지역접종센터 운영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서울시 성동구가 3월 중순부터 1호 지역접종센터 운영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지하철 4개 노선 지나가는 곳

 
다음으로 병원과의 접근성이 작용했다. 서울시는 1호 센터 접종을 서울대병원에 위탁한다고 밝혔다. 인력 확보가 용이하고 예진-예방접종-이상반응 모니터링-응급상황 대처까지 전문적 의료지원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어서다. 
 
성동구청은 서울대병원과 5㎞ 정도 거리에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대병원과 더 가까운 자치구들도 있지만 중앙 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과도 가까우며 다른 제반 여건을 함께 봤을 때 최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위탁 주체는 서울시와 성동구다. 센터장을 자치구 보건소장이 맡아 운영 총괄은 자치구가 하며 서울시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위탁 비용은 국비로 부담하며 국비가 부족하면 서울시가 추가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1호 센터뿐 아니라 25개 자치구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사항이다. 다만 1호 센터에는 표본이 될 시설을 만들어야 해 서울시가 초기 시설비를 지원한다. 
 
서울시 ‘천만시민백신접종 대장정’ 333대책.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서울시 ‘천만시민백신접종 대장정’ 333대책.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성동구청 3층에 있는 다목적 강당은 600m² 규모로 다른 센터들과 비교해 넓은 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 기준에 따르면 센터는 충분한 거리두기를 할 수 있을 만큼 넓어야 하며 환기 시설과 대기공간이 있고 입·출구 구분이 가능해야 한다”며 “성동구청 강당은 조건에 부합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성동구는 강당 앞 도서관을 1층으로 임시 이전하고 그 자리에 접종 전후 대기실을 만들 계획이다.  
 

“화이자·모더나 라인 따로 만들어 관리”

 
성동구에서도 1호 센터 선정에 적극적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성동구 측은 “자체 QR코드 명부 시스템을 만들거나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전국 최초로 마련하는 등 정부 시책에 선도적으로 동참해왔다”며 “1호 센터로서 표준모델로 자리 잡아 전국에 전파될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지역접종센터에서는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초유의 전 시민 접종인 만큼 서울시는 접종자 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화이자와 모더나 접종 라인을 따로 설치해 혼선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1차 접종을 하면 질병관리시스템에 기록이 남아 접종 일정 등을 문자로 알려주는 시스템을 정부가 구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가변적 백신 조달에 대비해 3월 말까지 지역접종센터 8곳을 추가로 설치, 4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7월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센터 설치를 마칠 방침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