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셰프가 만든 한 끼 식사’ 서양식에 이어 아시안 푸드로 HMR 라인업 확대

중앙일보 2021.02.25 00:06 Week& 2면 지면보기
 파리바게뜨의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브랜드 ‘퍼스트 클래스 키친’이 ‘아시안 퀴진’ 라인을 선보였다. [사진 파리바게뜨]

파리바게뜨의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브랜드 ‘퍼스트 클래스 키친’이 ‘아시안 퀴진’ 라인을 선보였다. [사진 파리바게뜨]

SPC그룹 ㈜파리크라상의 파리바게뜨가 자체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퍼스트 클래스 키친(FIRST CLASS KITCHEN)’을 선보이며 식사용 제품군 강화에 나서고 있다. ‘셰프가 만든 한 끼 식사’라는 슬로건 하에 SPC그룹이 보유한 베이커리 및 외식 R&D 역량을 바탕으로 출시했다.
 

파리바게뜨

퍼스트 클래스 키친은 기존 가정간편식 제품의 품질과 편의성을 더욱 강화했다. 제품 용량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HMR 제품보다 20~30% 늘리고, 가격대는 합리적으로 책정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게 했다.
 
파리바게뜨는 지난해 10월 퍼스트 클래스 키친을 론칭하며, ‘웨스턴밀(Western Meal, 서양식)’ 제품라인을 선보여 3개월 만에 일평균 판매량이 5배 가까이 성장하는 성적을 올렸다. 이에 아시안푸드를 다루는 ‘아시안 퀴진(Asian Cuisine)’ 라인을 새롭게 선보이며 브랜드를 강화했다.
 
웨스턴밀 라인 중 ‘메인 디시(main dish)’ 7종은 레스토랑에서 조리한 듯한 뛰어난 맛과 시각적 완성도를 보여주는 제품을 선보인다. ▶육즙이 풍부한 함박스테이크에 스크램블 에그와 채소를 더한 ‘함박 스테이크 라이스’ ▶부드럽고 고소한 로제 소스에 로스트 치킨과 새우·치즈 등을 넣은 ‘치킨&쉬림프 로제 파스타’ ▶토마토 파스타소스에 깊은 풍미의 소시지를 넣은 ‘나폴리탄 토마토 파스타’ 등이 대표 제품이다.
 
홈쿡 트렌드에 맞춰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 6종도 판매한다. 토종유산균 4종과 토종효모를 혼합 발효한 ‘상미종(上味種)’을 사용해 쫄깃한 사워도우 스프볼에 생양송이를 다져 넣은 밀키트 ‘양송이스프&브레드볼 키트’, 토종효모로 발효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니 토종효모 바게뜨’ 등이다.
 
‘아시아 퀴진’ 제품은 전문 셰프 출신 연구진의 노하우를 담아 요리의 맛과 풍미는 유지하면서 조리 과정은 최소화해 간편식의 장점을 살렸다. 주요 제품은 ▶바삭하게 튀겨낸 프라이드 치킨을 매콤달콤한 닭강정 소스에 찍어 먹는 ‘매콤달콤 바삭치킨’ ▶매콤한 깐풍소스에 튀긴 닭고기튀김을 버무려 즐기는 ‘정통 깐풍기’ ▶쫄깃한 면발에 양파·돼지고기·춘장을 듬뿍 넣어 불 맛 가득 볶아 낸 ‘정통 짜장면’ 등이다.
 
퍼스트 클래스 키친은 ㈜파리크라상의 외식브랜드인 이탈리안 캐주얼 레스토랑 브랜드 ‘라그릴리아’와 아시안 누들&라이스 브랜드 ‘스트릿(StrEAT)’의 제품 운영 노하우를 살려 더 다양한 HMR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앞으로 서양식은 물론 태국·인도 등 다양한 아시안 푸드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