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학교때 상습 성폭행"…가해자 지목 축구선수는 "사실무근"

중앙일보 2021.02.24 11:17
K리그 간판급 스타 플레이어가 성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K리그 간판급 스타 플레이어가 성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과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A선수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팀 통해 사실무근 입장 밝혀

 
A선수 소속팀 관계자는 24일 “선수에게 확인한 결과 일단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 오래 전 상황인 만큼 구단 차원에서 신속하면서도 신중하게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체육단체 ‘사람과 운동’ 대표를 맡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4일 주요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A선수와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씨가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00년도에 축구부 후배를 대상으로 성폭력 사건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들은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한 해 후배인 C와 D에게 수 차례 성폭력을 저질렀고, 무자비한 폭행도 일삼았다”면서 “피해자 C와 D는 이후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고통 받고 있다. C는 8년 여 동안 프로축구 선수로 뛰다 몇 년 전 은퇴했으며, D는 해당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우선 바라고 있다”면서 “피해자들이 입은 정신적 상처는 그들의 인생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