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즈가 몰던 현대차 GV80, 6m 굴러 떨어졌는데 "내부 멀쩡"

중앙일보 2021.02.24 09:25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23일(현지시간) 교통사고 당시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타고 있었다는 사실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폭스뉴스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우즈가 몰던 차량의 상태에 대해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이거 우즈가 운행한 차량[제네시스 홍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운행한 차량[제네시스 홍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지난 주말 현대차 후원으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참석했다. 우즈는 LA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사용했다.  
 
GV80은 현대차 인기 브랜드인 제네시스 이름으로 출시된 첫 SUV다. 에어백 10개와 졸음 경보, 장애물 충돌을 막는 안전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우즈는 이날 오전 7시 15분께 LA카운티 교외 랜초팔로스버디스에서 혼자 운전하던 도중 사고를 냈다.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차량은 도로가로 여러 차례 구르며 크게 파손됐다.  
 
소방관들은 차량의 앞 유리를 뜯어 우즈를 겨우 구조했다.  
 
우즈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  
 
사고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LA경찰은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사고 뒤 구조요원들과 대화할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으며, 다리를 다쳤지만, 장애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차량 에어백이 작동했으며, 차량 내부는 훼손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우즈가 과속 중이었으며, 중앙분리대를 넘기 전 차량제어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아직 채혈은 안 했지만, 음주나 약물투여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측은 "우즈가 사고 당시 운전한 차량이 GV80이 맞다"며 우즈의 쾌유를 기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