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현수, 국회 불출석 통보…野 "사태 전말 빠짐없이 보고해야" 공세 강화

중앙일보 2021.02.23 19:12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오종택 기자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오종택 기자

 
최근 사의 파동으로 논란이 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불참한다. 국민의힘은 "신 수석의 사퇴파동 전말을 밝히라"며 공세를 더하고 나섰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신 수석의 불출석 소식을 알리며 "청와대가 민정수석 불출석 관례를 들어 이 문제를 피해 가려 한다면 대통령 임기 말에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 될 것"이라며 "무너진 국가 인사시스템을 바로 잡고 법치주의를 다시 세우기 위해서라도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해 당당히 밝히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의 국정 최고 자문 역할을 해야 할 민정수석이 대통령의 검찰인사 재가 과정에서 '패싱'된 중대 사안"이라며 "역대 여러 정권은 민정 기능에 문제가 생겼을 때 심각한 위기에 빠졌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운영위에서 청와대가 이번 사태의 전말을 빠짐없이 보고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 문제에 대한 청와대의 솔직한 답변 여부가 임기 말 대한민국 국정 시스템의 정상화냐 파행 악순환의 절벽이냐 갈림길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운영위에 신 수석을 출석시켜 사의 파동에 대한 경위를 따져 묻겠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신 수석은 23일 '비서실장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해야 하는 업무적 특성을 고려해 자리를 비울 수 없다'는 취지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석을 강제할 만한 마땅한 방법이 없는 국민의 힘의 공세 대상은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옮겨갈 것으로 전망된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이 처음 사의를 표명했을 때부터 신 수석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신 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된 인사재가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구체적인 과정을 밝히지 않고 있어 내부 상황을 잘 아는 유 실장의 입을 통해 진상을 파악하겠다는 게 야당의 방침이다. 
 
앞서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퇴 파동으로 문재인 정권의 레임덕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내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당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불법을 막기 위해 직을 걸어야 한다. 신뢰를 쌓기는 어려워도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라고도 했다.  
 
국회 운영위는 24일 국회에서 국가 인권위원회,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 소관업무에 대한 보고를 받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