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무청장 "유승준, 입영통지서 받고 미국 시민권 딴 유일한 사람"

중앙일보 2021.02.23 17:45
모종화 병무청장. 오종택 기자

모종화 병무청장. 오종택 기자

모종화 병무청장은 23일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유)에 대해 "스티브 유의 행위는 단순히 팬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닌 방역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그가 형평성을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모 청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티브 유가 유튜브로 자신의 행위를 합리화하면서 여론을 호도하고 국민을 기만하고 병역의 가치나 공정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이어 "스티브 유가 본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하는 행동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3000~4000명의 병역 기피자 중 국내에서 영리 활동을 하고 입영통지서까지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기민한 방법으로 병역을 회피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스티브 유 본인은 병역 면제자라고 하는데 이는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면제자는 병무청에서 신체검사를 해서 5급을 준 사람이다. 뭐 잘했다고 면제하겠나"라고 했다.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해외 출국할 때 국외여행허가 신청서에 공연이라고 약속하고 갔다. 그런데 시민권을 땄으므로 명백한 병역 기피자"라며 "다만 우리나라 국적이 없어서 처벌을 못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스티브 유는 병역면탈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며 "병역법 위반이자 병역 의무가 부과된 사람으로서 헌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질의를 마친 김 의원은 "스티브 유는 법의 사각지대를 이용해 병역을 기피한 사람이다. 공정의 가치가 훼손되면 안 된다. 이런 경우 젊은이들에게 박탈감을 준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