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민정 "저라도 먼저 백신 맞겠다, 1호 접종에 文 거론 말라"

중앙일보 2021.02.23 16:53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야권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 백신 접종 1호' 주장에 대해 "대통령을 끌어 들이는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출 것"을 요구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신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접종 대상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약 93%인데,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며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춰달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는 오는 26일부터 접종에 들어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 65세 이상 고령자를 제외해 정부 스스로 백신 안전성에 불안감을 조성시켰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접종받아 국민들을 안심시키라는 요구가 이어졌다. 그러자 여당에서 "대통령이 실험 대상이냐"며 반발하는 등 여야 간 논쟁이 일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대통령 1호 접종에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생각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