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민정수석 사의파동, 文정권 얼마나 마음이 불안하고 급하면”

중앙일보 2021.02.23 16:39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파동에 대해 “대통령과 청와대, 침묵하거나 어정쩡한 태도를 보일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이 패싱 당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어쨌거나 민정라인을 무시했거나 가볍게 여겼다는 뜻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본론 이전에 의문 하나를 제기한다”며 “검사의 임명 및 보직은 대통령 권한인데 법무장관이 이를 자기 권한으로 홀로 행사하겠나. 심각한 직권남용이자 인사 쿠데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까지 패싱’ 등의 기사가 나고 스스로 임명한 법무장관이 정신이상자나 불충분자 취급을 받는데 침묵한다”며 “장관을 이렇게 만들어 놓고, 이 장관을 앞세워 검찰개혁을 한다고? 정말 소가 웃겠다”고 꼬집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른 분야도 아닌 민정라인이 직접 관장하는 검찰분야 인사에서 민정라인이 패싱을 당했다”며 “민정라인이 잘못되면 인사검증의 크고 작은 혼란에서부터, 친인척 비리와 측근 비리로 인한 대통령의 죽음과 탄핵에 이르기까지 정권이나 정부도 큰 불행을 맞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법무장관도 대통령도 민정라인 출신인데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그 이유는 하나”라며 “마음이 급해서, 급한 것은 또 불안하고 두려워서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나 정권핵심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조국 사태 이후 내세우고 싶은 사람은 밀려나거나 유죄선고를 받고 부동산과 일자리 그리고 가계부채 등 경제는 앞이 안 보이고, 외교와 안보도 꼬여만 간다”며 “코로나 핑계로 이리저리 모면하고 있지만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속이 탈 것이다. 브레이크 밟을 여유도, 민정라인의 다른 의견도 들을 여유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과 청와대, 침묵하거나 어정쩡한 태도를 보일 때가 아니다. 진실을 밝히고 바로 잡을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래야 앞으로 닥칠 불행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김병준 전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병준 전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