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체사진 뿌리겠다" 내연녀 협박한 국대 출신 승마선수 구속영장

중앙일보 2021.02.23 13:02
내연 관계인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돈을 요구한 혐의로 피소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1

내연 관계인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돈을 요구한 혐의로 피소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1

내연 관계인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돈을 요구한 혐의로 피소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 A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당시 내연 관계였던 B씨의 나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뒤 같은 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달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B씨 측은 A씨가 "영상물 1개당 1억원"이라며 돈을 요구했다고도 주장했다. 또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1억 4000만원이 넘는 돈을 빼앗아갔다고 했다.
 
경찰은 B씨가 제출한 증거물 등을 토대로 피해 사실이 있다고 판단하고 A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과거 아역 배우로도 활동했으며, 승마 선수로 전직한 뒤 아시안게임 등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